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SONGGA

SONGGA-Free Board

음악
2011.04.12 22:00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조회 수 66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빗속에서 울고 있던 푸른 눈동자)   /   Olivia Newton John  (올리비아 뉴튼 존)

 

 
john.JPG

Olivia Newton John(올리비아 뉴튼 존).

1948년 영국 캠브릿지 출생으로 대학교수인 아버지를 따라 호주에서 생활을 했다.

"Let Me Be There" ,"Xanado"등 많은 좋은 곡들을 불렀다.

1978년엔 영화 "그리스"에 주인공으로 케스팅 되어 존 트라블타와 영화에도 출연했었다.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은 본디 1945년 Willie Nelson의 노래를 리바이벌해서 부른 곡이다.

 

  

 

john2.JPG

 

  

 

 

저녁놀 속에서 난 그대 모습을 봐요 세월이 흘러도 난 기억할 거예요
빗속에서 눈물 흘리던 푸른 눈동자를
내 머리 이제 백발이 되었어요 그간 사랑해 왔던 내 모든 삶이 허망해요
하늘을 보면 당신 별이 보여요
빗 속에서 눈물 흘리던 푸른 눈동자가 언젠가 우리 저 하늘 위서 다시 만나면
우리 다시 손에 손 잡고 거닐거예요
이별을 모르는 땅 에서 빗속에서 눈물 흘리던 푸른 눈동자여...

 

1965년생 캐나다 출신의 컨트리 가수 Shania Twain(샤니아 트웨인)의
발랄하고 매혹적인 목소리와 미모...멋진 수염.. 편안하고 인자한 이웃집 아저씨같은

1933년생의 미국의 컨트리 가수 Willie Nelson (웰리 넬슨)이 함께 멋지게 불렀습니다.

 

Blue eyes crying in the rain(빗속에서 울고 있던 푸른 눈동자)

 

In the twilight glow I see.                      저녁 노을지는 황혼녘에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빗속에 우는 그대의 슬픈 눈동자를 봅니다.

 

When we kissed goodbye and parted    우리가 작별 키스를 하고 떠나던 날

I knew we'd never meet again                우린 두 번 다시 볼 수 없다는 걸 알았답니다.

 

Love is like a dying ember                     사랑은 꺼져가는 장작불 같아서

Only memories remain                          단지 추억만이 남을 따름입니다.

 

Through the ages I remember                 비록 시간이 흐른다해도 난 기억할거예요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빗속에 울고 있던 당신의 푸르고 슬픈 눈동자를

 

~ ~ ~ ~ ~

 

Someday when we meet up yonder         우리가 천국에서 다시만나는 그날엔

We'll stroll hand in hand again               우린 다시 손을 잡고 산책을 할 수 있을거예요

 

In a land that knows no parting               이별이 없는 영원한 그 곳에서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빗속에 울던 당신의 슬픈 눈동자...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빗속에 울고 있는 그대의 슬픈 눈이...

 

 

 

john3.JP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음악 내고향 팔결다리 file 아펠리아 2013.10.09 24864
공지 공지 Hello., My name is Changjun Song. file 아펠리아 2011.10.19 120021
278 공지 안녕하세요. 인사드립니다. 11 file 아펠리아 2009.05.15 158053
277 공지 Hello., My name is Changjun Song. file 아펠리아 2011.10.19 120021
276 음악 내고향 팔결다리 file 아펠리아 2013.10.09 24864
275 모임 `똥습녀` 임지영, 속옷 비친 한복패션 도마위에 올라 secret 아펠리아 2010.06.23 15461
274 생활 어머님께서 머나먼나라로 떠나셨습니다. file 아펠리아 2004.10.08 13082
273 여행 사진 소유자 뚜껑 2007.09.21 11423
272 모임 비행기장 주소 송창준 2004.09.05 10051
271 여행 여름휴가와 나의 생일 (七夕) file 아펠리아 2010.08.17 8414
270 생각 South Korean - The spring of hometown 아펠리아 2013.07.16 7986
269 여행 동두천 걸산동 마을은 미군부대를 건너 마을로 가야하는 ‘육지속의 섬’ 을 다녀왔다. file 아펠리아 2010.07.04 7784
268 사진 나의 놀이터 1 file 아펠리아 2013.10.12 7513
267 사진 오랜만에 내고향 충청도 청주를 다녀왔다. 3 file 아펠리아 2011.11.13 7497
266 퍼옴 대학생 은어 'MT 가자'의 뜻은? file 아펠리아 2009.05.11 7207
265 생활 동두천 미2사단내 걸산리에서 휴대폰으로 사진을 담았다. file 아펠리아 2010.07.31 7161
264 모임 태안 몽산포 2004년4월 휴가 아펠리아 2004.04.30 7143
263 여행 아펠리아(afeleia) 고대 그리스어 로 닉네임을 만들려고 찾아밨다. 뚜껑 2008.12.21 6851
262 여행 혼자 맞이한 가을 file 아펠리아 2010.11.02 6777
» 음악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file 아펠리아 2011.04.12 6683
260 회사 The current time is 06:30 in the morning. - 지금은 아침 file 아펠리아 2013.07.25 6682
259 퍼옴 충북 청원군 내수읍을 알아본다. 1 아펠리아 2013.12.25 663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