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SONGGA

SONGGA-Free Board

음악
2012.05.27 22:09

향수 - 정지용 詩

조회 수 36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향수 - 정지용 詩

 

 

 

  

 

넓은벌 동쪽 끝으로 옛 이야기 지줄대는

 

실개천이 휘돌아나가고

 

얼룩배기 황소가 해설피 금빛

 

게으른 울음을 우는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

 

음음음음

 

 

 

질화로에 재가 식어지면

 

비인 밭에 밤바람 소리 말을 달리고

 

엷은 졸음에 겨운 늙으신 아버지가

 

짚배게를 돋아 고이시는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

 

 

 

흙에서 자란 내 마음

 

파란 하늘빛이 그리워

 

함부로 쏜 화살을 찾으러

 

풀섶 이슬에 함추름 휘적시던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

 

 

 

 

전설 바다에 춤추는 밤 물결같은

 

검은 귀밑머리 날리는 어린 누이와

 

아무렇지도 않고 예쁠 것도 없는

 

사철 발 벗은 아내가

 

따가운 햇살을 등에 지고 이삭 줍던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

 

 

하늘에는 성근 별 알 수도 없는

 

모래성으로 발을 옮기고

 

서리 까마귀 우지짖고 지나가는 초라한 지붕

 

흐릿한 불빛에 돌아앉아 도란도란 거리는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

 

 

 

 

 

 

 
 
 
 
j.jpg

 

 

 

 

 

정지용 [鄭芝溶, 1902.5.15~1950.9.25]

 

 

섬세하고 독특한 언어를 구사하여 대상을 선명히 묘사하여 한국 현대시의 신경지를 열었던 시인. 이상을 등단시키고 조지훈, 박목월 등과 같은 청록파 시인들을 등장시키기도 하였다. 작품으로 《향수(鄕愁)》 등이 있다.
 

 

1902년 5월 15일 충청북도 옥천(沃川)에서 출생하였다. 서울 휘문고등보통학교를 거쳐, 일본 도시샤[同志社]대학 영문과를 졸업했다. 귀국 후 모교의 교사, 8·15광복 후 이화여자전문 교수와 경향신문사(京鄕新聞社) 편집국장을 지냈다.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 순수시인이었으나, 광복 후 좌익 문학단체에 관계하다가 전향, 보도연맹(保導聯盟)에 가입하였으며, 6·25전쟁 때 북한공산군에 끌려간 후 사망했다.


 
1933년 《가톨릭 청년》의 편집고문으로 있을 때, 이상(李箱)의 시를 실어 그를 시단에 등장시켰으며, 1939년 《문장(文章)》을 통해 조지훈(趙芝薰)·박두진(朴斗鎭)·박목월(朴木月)의 청록파(靑鹿派)를 등장시켰다. 섬세하고 독특한 언어를 구사하여 대상을 선명히 묘사, 한국 현대시의 신경지를 열었다. 작품으로, 시 《향수(鄕愁)》 《압천(鴨川)》 《이른봄 아침》 《바다》 등과, 시집 《정지용 시집》이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음악 내고향 팔결다리 file 아펠리아 2013.10.09 24864
공지 공지 Hello., My name is Changjun Song. file 아펠리아 2011.10.19 120021
278 회사 희망아, 행복이 되어라... file 아펠리아 2011.02.15 5110
277 여행 휴가 file 아펠리아 2015.08.03 721
276 회사 회사인증서 20050522 secret 높은산 2005.05.22 30
275 여행 회사와 앞 광장, 도로 모두 빨간색인파로 축재 분위기다. 어렵게 퇴근했다. file 아펠리아 2010.06.17 5042
274 회사 회사에서 잠시후에 워크샵을 위해 떠난다. file 아펠리아 2016.06.10 412
273 회사 회사앞 동네에도 눈이 왔다. 2 file 아펠리아 2012.12.07 3670
272 모임 황금빛 들판에 소나무 두 그루가 멋진 악양 평사리 file 아펠리아 2010.03.01 6486
271 생각 화장품회사와의 만남. 아펠리아 2012.04.01 339
270 회사 화장품 산업체 세미나에 왔다. file 아펠리아 2015.10.27 621
269 여행 혼자 맞이한 가을 file 아펠리아 2010.11.02 6777
268 여행 혼자 걸어야 할 길이 되버렸습니다. 아펠리아 2010.05.23 4408
» 음악 향수 - 정지용 詩 file 아펠리아 2012.05.27 3664
266 사진 행복에 이르는 길 file 아펠리아 2012.01.25 3730
265 생각 항공기 임대 가격 뚜껑 2006.08.24 3828
264 생각 함께 나누고 싶은 이야기 file 아펠리아 2012.08.11 3114
263 모임 한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한다. 1 file 아펠리아 2016.01.03 754
262 생활 한가위를 맞아 넉넉하고 풍요로움이 가득하시길.. 뚜껑 2006.10.03 2902
261 생활 하하.. 자유게시판이니까 켄지 2007.11.17 3120
260 안내 플래쉬(Flash)로 시계를 만들어밨습니다. 가져가서 마음대로 사용하세요. 배우시는분은 더욱 유용합니다. 아펠리아 2017.12.22 52
259 여행 풍덕천동으로 간지 한달 못난이 2006.05.15 3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위로